캔에 든 음식이라도 한 번 더 익혀서 먹으세요. - 보툴리눔 중독
보톡스는 보툴리누스균의 독소를 희석해 극소량으로 근육연축을 조절하고 주름을 잡아주는 효과가 있어 의료용으로 많이 사용됩니다. 사실 이 보툴리누스균의 독소는 심각한 신경 손상을 일으킵니다. 많은 양의 독소를 섭취하게 되면 매우 위험합니다.
보툴리누스균은 식품을 매개로 식중독을 일으킵니다. 바로 ‘보툴리눔 중독’인데요.  통조림 식품이나 병에 밀봉한 식품, 진공 포장된 소시지 등 제품을 가공할 때 살균처리를 제대로 하지 않으면  균이 증식합니다. 균이 증식하면서 신경마비독소를 만들고 이 식품을 먹고 식중독에 걸리면 뇌신경마비가 올 수 있습니다. 보툴리누스균은 혐기성균이라 공기 없어도 독소를 생성합니다.
‘보툴리눔 중독’은 오염된 음식을 섭취하고 12~36시간이 지난 후 증상이 나타납니다. 독소를 많이 섭취할수록 증상이 빨리 나타납니다. 보통 얼굴, 눈, 목의 근육에서 증상이 시작됩니다. 눈꺼풀이 처지고, 복시가 나타나고 시야가 흐려집니다.
안면 근육 저하와 입이 마르고 말할 때 발음이 불분명해집니다. 음식물이나 침을 삼키기 어렵습니다.  메스꺼움과 구토, 복부 경련 증상도 있을 수 있습니다.  이런 증상이 나타나면 빨리 병원을 방문해야 합니다.
얼굴과 머리에서 시작한 근력 상실은 팔과 다리, 호흡근육으로  진행돼 감각에는 이상이 없는 하지 마비 증상이 나타납니다.  근력은 점차 약해져 숨막힘이나 구역질을 하고  음식이나 침이 폐로 흡인되어 폐렴의 위험성이 높아집니다.  호흡곤란과 같은 합병증이 생길 수 있습니다.
치료는 최대한 빨리 항독소(antitoxin) 혈청을 투여하며  호흡곤란이 있는 경우 사망 할 수 있기 때문에 인공호흡기 치료를  시작합니다. 보통 빨리 치료할 경우 2주 정도면 회복되는데 상태에 따라 회복에 몇 년이 걸릴 수도 있습니다.
보툴리눔 중독은 사람과 사람간에는 전염되지 않습니다. 예방을 위해 통조림, 병, 캔에 든 가공식품, 진공포장 된 소시지를 먹을 때는 한 번 더 익혀 먹으세요. 이상한 냄새가 날 경우 맛을 보는 것도 위험하니 그냥 버리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캔에 든 음식이라도 한 번 더 익혀 드세요 - 보툴리눔 중독



보톡스는 보툴리누스균의 독소를 희석해 극소량으로 근육연축을 조절하고 주름을 잡아주는 효과가 있어 의료용으로 많이 사용됩니다. 

사실 이 보툴리누스균의 독소는 심각한 신경 손상을 일으킵니다. 많은 양의 독소를 섭취하게 되면 매우 위험합니다.


보툴리누스균은 식품을 매개로 식중독을 일으킵니다. 바로 ‘보툴리눔 중독’인데요.  통조림 식품이나 병에 밀봉한 식품, 진공 포장된 소시지 등 제품을 가공할 때 살균처리를 제대로 하지 않으면  균이 증식합니다. 

균이 증식하면서 신경마비독소를 만들고 이 식품을 먹고 식중독에 걸리면 뇌신경마비가 올 수 있습니다. 보툴리누스균은 혐기성균이라 공기 없어도 독소를 생성합니다.


‘보툴리눔 중독’은 오염된 음식을 섭취하고 12~36시간이 지난 후 증상이 나타납니다. 독소를 많이 섭취할수록 증상이 빨리 나타납니다. 보통 얼굴, 눈, 목의 근육에서 증상이 시작됩니다. 

눈꺼풀이 처지고, 복시가 나타나고 시야가 흐려집니다. 안면 근육 저하와 입이 마르고 말할 때 발음이 불분명해집니다.음식물이나 침을 삼키기 어렵습니다. 

메스꺼움과 구토, 복부 경련 증상도 있을 수 있습니다. 이런 증상이 나타나면 빨리 병원을 방문해야 합니다. 


얼굴과 머리에서 시작한 근력 상실은 팔과 다리, 호흡근육으로 진행돼 감각에는 이상이 없는 하지 마비 증상이 나타납니다. 

근력은 점차 약해져 숨막힘이나 구역질을 하고 음식이나 침이 폐로 흡인되어 폐렴의 위험성이 높아집니다. 호흡곤란과 같은 합병증이 생길 수 있습니다.


치료는 최대한 빨리 항독소(antitoxin) 혈청을 투여하며 호흡곤란이 있는 경우 사망 할 수 있기 때문에 인공호흡기 치료를 시작합니다. 

보통 빨리 치료할 경우 2주 정도면 회복되는데 상태에 따라 회복에 몇 년이 걸릴 수도 있습니다.


보툴리눔 중독은 사람과 사람간에는 전염되지 않습니다. 예방을 위해 통조림, 병, 캔에 든 가공식품, 진공포장 된 소시지를 먹을 때는 한 번 더 익혀 먹으세요. 

이상한 냄새가 날 경우 맛을 보는 것도 위험하니 그냥 버리는 것이 바람직합니다.